눈 부시게 반짝이는 그 시절, 우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