추운 겨울, 다가올 봄을 기다리며